노반의 문앞에서 도끼를 자랑한다는 뜻으로, 실력도 없으면서 잘난 척 함.  

춘추시대 노나라에 한 목수가 있었는데 성은 공수고 이름은 바이며 기술이 뛰어나 인기가 대단했다. 노국 사람이기 때문에 어떤 사람은 노반이라 불렀다. 

그는 대들보나 기둥을 만드는데도 꽃을 새기고 문자를 파는 등 못하는 재주가 없었다. 따라서 도끼 씀이 귀신같고 기교가 신이 민망할 정도로 뛰어났다. 

한 자루의 보통 도끼라도 그 손에서 움직이면 나무가 정교하고 곱게 하나의 기구로 다듬어져 누구도 그를 따를 자가 없어 일대 교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그 당시 젊은 목수가 하나 있었는데 조그만 솜씨를 갓 배웠음에도 안하무인 격으로 항상 도끼와 수예 작품을 들고 다니며 허풍을 쳤다. 

어느 날 그는 노반집 앞에 나타나서 큰 소리를 치며 자랑했다. 그의 수공예 작품을 꺼내들고 지나는 사람들 앞에서 자신의 재주를 자랑했다. 

그의 기술이 정교함이 여차여차 하고 이런 작품들은 공저의 걸작이라고 자화자찬하면서 도끼를 꺼내어 현장에서 솜씨를 보이기도 했다. 

이를 구경하던 그 지방 사람들이 그의 작품을 한 번 훑어보고는 다시 머리를 들어 그의 등뒤에 있는 노반집 대문을 쳐다보고는 모두들 미소를 지었다. 그중 한 사람이 더 참을 길이 없었던지 그 잚은 목수에게 말을 꺼냈다. 

"젊은 친구! 등뒤에 있는 주택이 뉘 집인지 아오?" 

"내가 어떻게 압니까?" 

그는 까닭도 모른 채 대답을 했다. 

"그 집이 바로 당대에 명성이 쟁쟁한 목수 노반의 주택이오, 그의 수예품이야 말로 천하의 걸작이오, 젊은 친구 한 번 들어가서 참관을 해 보구려." 

청년 목수는 그 집 안으로 들어가 구경을 한 뒤 노반의 기교에 대해 탄복한 나머지 머리를 떨구었다. 

자기보다 더 훌륭한 솜씨에 의하여 만들어진 작품인지라 그는 지기로서는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비범한 걸작에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자기의 기구를 챙겨 가지고는 말없이 자리를 뜨고 말았다. 

    채석강변에 한 무더기의 흙이여, 采石江邊一堆土(채석강변일퇴토) 
    이백의 이름이 천고에 드높도다. 李白之名高天古(이백지명고천고) 
    오가는 사람마다 시 한 수를 남기나니 來來往往一首詩(내내왕왕일수시) 
    노반 문전에서 큰 도끼를 자랑하누나  盧班門前弄大斧(노반문전농대부)
班 : 나눌 반, 門 : 문 문, 弄 : 희롱할 농, 斧 : 도끼 부.